• 오세훈 서울시장이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국민의힘-서울시 부동산정책 협의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이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국민의힘-서울시 부동산정책 협의회에서 서울시의 재건축·재개발 등 규제 완화가 집값을 자극하지 않도록 관련 정책을 신중히 추진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오 시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앞으로 서울시와 당이 입법적으로 해결해야 할 사항이나 당에서 국토교통부에 협조를 요구할 수 있는 사항에 대해 긴밀하게 협조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또 그는 재건축·재개발 규제 완화가 서울시 집값을 끌어올리도록 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오 시장은 "무슨 정책이든 부작용과 역기능이 있게 마련이고, (그것을) 최소화하는 게 노하우"라며 "그런 관점에서 신중하지만 신속하게, 신속하지만 신중하게 업무를 추진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오 시장이 추진하는 여러 부동산 정책에 서울시의회가 제동을 걸 수 있다는 지적에는 "오늘 당정협의회도 그 주제가 포함됐지만, 시의회에 아직 정리된 형태의 제안을 하지 않은 상태"라며 "이번 주부터 본격적으로 서울시의회와 협의할 생각"이라고 답했다.

다만,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공사에 관해서는 유보하는 태도를 나타냈다. 오 시장은 "광화문광장에 대해 저는 아직 의견을 낸 바 없다"며 "시 의회에서 제 입장을 지레짐작하고 입장을 내신 셈이 됐는데, 그 부분에 대해서는 아직 구체적인 업무보고를 받은 바 없고 제 입장을 결정한 바도 없다"고 답했다.

유흥시설 집합금지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지침에 관해서는 "서울형 거리두기가 기존의 중앙정부 방침보다 완화된 게 있지만 오히려 자영업자 입장에서는 책임과 의무가 강화돼 균형을 맞추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래형 신속 진단키트를 활용해 심야영업을 하는 경우 코로나 확산을 억제할 수 있는 과학기술적 보완 방법이 함께 모색될 때 비로소 사회적 거리두기가 효율성을 극대화할 수 있을 것"이라며 "보완 시스템을 마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오 시장은 오는 12일 오전 코로나19 언론 브리핑에 직접 참석해 업종별·업태별 매뉴얼을 포함한 '서울형 거리두기' 방침을 발표할 예정이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1 19:18:00 수정시간 : 2021/04/11 19:18:0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