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4·7 재보궐선거 박영선(왼쪽에서 두번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7일 밤 서울 종로구 안국빌딩 선거캠프를 찾아 캠프 관계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4·7 서울시장 재보궐선거 방송3사(KBS, MBC, SBS) 출구조사에서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에게 뒤진 것으로 나타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지지자들을 격려했다.

박 후보는 7일 자택에서 출구조사를 확인한 뒤 이날 오후 9시15분쯤 서울 종로구 안국빌딩에 있는 선거캠프를 찾았다. 앞서 출구조사에서 박 후보의 득표율은 37.7%로, 경쟁자인 오 후보는 59.0%로 나타났다. 두 후보 간 격차는 21.3%포인트다.

박 후보는 캠프에서 실무자들과 주먹 인사를 나누며 “수고들 많으셨습니다”라고 말했다. 캠프 관계자들은 박 후보를 향해 박수를 보냈다. 별도의 입장 표명은 없었다.

박 후보는 이후 비공개로 관계자들과 대화를 나눈 뒤 캠프를 나와 선거상황실이 마련된 여의도 민주당사로 향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7 22:21:35 수정시간 : 2021/04/07 22:21:3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