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4시 기준 전국 투표율 46.1%
  • 서울시장 보궐선거일인 7일 오전 종로구 동부여성문화센터 체조실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시민들이 투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4·7 재보궐선거 투표율이 오후 4시 현재 45%를 넘어섰다.

7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전국 21곳에서 진행 중인 재보궐 선거 투표율이 이날 오후 4시 기준 46.1%라고 밝혔다.

전체 유권자 1216만1624명 가운데 524만1078명이 투표한 것으로, 지난 2~3일 이뤄진 사전투표분(투표율 20.5%)이 더해졌다.

서울시장 선거에는 399만5758명이 참여했다. 투표율은 47.4%다. 부산시장 선거에는 124만5320명이 참여해 투표율은 42.4%로 집계됐다.

2018년 지방선거 때와 비교하면 서울은 같은 시간(52.1%) 보다 4.7%포인트 낮은 수준이다. 부산(51.2%)은 8.8%포인트 낮다.

한편 이번 재보선에서는 21명의 공직자가 배출된다. 선거는 △광역단체장(서울·부산시장) 2곳 △기초단체장(울산 남구청장, 경남 의령군수) 2곳 △광역의원 8곳(경기·충북도의원 등) △기초의원 9곳(전남 보성·경남 함안군의원 등)에서 치러진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7 16:23:20 수정시간 : 2021/04/07 16:23:2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