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주민센터에서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사전투표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2일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사전투표를 했다.

문 대통령 부부는 이날 오전 사전투표소가 있는 서울 종로구 삼청동 주민센터를 찾아 투표권을 행사했다.

문 대통령은 2018년 6월 지방선거, 지난해 21대 총선에서도 삼청동 주민센터에서 사전투표를 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2 09:24:25 수정시간 : 2021/04/02 09:24:2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