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세균 국무총리가 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기록을 담은 이른바 ‘백신 여권’을 국내에도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백신 여권 혹은 그린카드를 도입해야 접종을 한 사람들이 일상의 회복을 체감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정부는 올해 초부터 관련 준비를 시작, 스마트폰에서 손쉽게 접종 사실을 증명할 시스템 개발을 이미 완료했다”며 “다른 국가에서도 접종 여부 확인이 가능하도록 하되 개인정보는 일절 보관되지 않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위변조 가능성을 원천 차단했다”며 “이달 안에 인증 애플리케이션을 공식 개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방역당국과 관계부처에는 “국제적인 백신 여권 도입 논의에 적극 참여해 국민들이 보다 편리하게 국내·외를 오갈 수 있도록 미리 대비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1 13:08:22 수정시간 : 2021/04/01 13:08:2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