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재인(왼쪽) 대통령이 31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제48회 상공의 날 기념식에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등과 함께 참석하고 있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31일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을 향해 “경제를 회복, 선도국가로 가기 위해서는 경제계와 정부가 같은 마음으로 소통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과 환담에서 이 같은 이야기를 나눴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SK그룹 총수인 최 회장은 지난 29일 대한상의 회장에 취임했다. 국내 4대 그룹 총수가 경제계의 공식 대변인으로 거듭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4대 그룹 총수가 처음으로 대한상의 회장으로 취임해 뜻깊다”며 “SK그룹은 불화수소 국산화를 통해 소재 자립과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생산으로 환란 극복에 기여하고 있어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용만 전임 회장 시절 ‘규제 샌드박스’ 등을 통해 규제를 많이 완화하는 성과 거뒀는데, 그 부분을 더 가속화 해달라”면서 “정부는 상의를 통해 수집되는 기업의 의견을 최우선적이자 정례적으로 협의해 해법을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유영민 청와대 비서실장과 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을 최 회장에게 소개하며 정부와 경제계 간 소통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과거 음습하게 모임이 이뤄지면서 정경유착처럼 된 것이 잘못됐다”면서 “공개적으로 기업들의 애로를 듣고 정부가 해법을 논의하는 것은 힘을 모아 나가는 협력 과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최 회장은 “바쁘시 와중에 친히 와주셔서 감사하다”며 “경제회복을 위해 다양한 기업의 의견을 수렴해 나가겠다. 사업 보국을 기업가 정신에 가장 중요한 덕목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31 15:18:34 수정시간 : 2021/03/31 15:18:3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