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은 오차범위 내…야권 단일화 무산 시 박영선 승리
  • 다음달 치러질 서울시장 재보궐선거에 출마한 박영선(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다음달 치러질 서울시장 재보궐선거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 가운데 누가 야권 단일후보가 되더라도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보다 우세하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여론조사업체인 엠브레인퍼블릭는 뉴스1 의뢰로 지난 7~8일 서울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남녀 1009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9일 밝혔다.

구체적으로 ‘이번 선거에서 박영선과 안철수가 대결한다면 누구에게 투표할 생각이냐’는 질문에서 응답자의 46.2%는 안철수 후보를 꼽았다. 38.7%는 박영선 후보라고 답했다. 오차범위(±3.1%포인트)를 벗어난 격차다.

오세훈 후보가 야권 단일후보로 선출될 때도 결과는 같았다. 오세훈 후보는 43.1%의 지지율로 박영선 후보(39.3%)를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야권 단일화가 무산되면 박영선 후보가 승리할 것으로 관측됐다. 가상 3자 대결에서는 박영선 후보가 35.8%로 1위에 올랐다. 2위는 안철수(26.0%), 3위는 오세훈(25.4%) 였다.

한편 이번 조사는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해 성·연령·지역별 할당 후 휴대전화 가상번호를 통한 전화면접조사(무선전화 100%)로 실시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 포인트고, 응답률은 16.7%다. 오차보정을 위해 지난 2월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 인구통계기준으로 인구비(성·연령·지역)에 따른 사후 가중치를 부여했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9 10:27:52 수정시간 : 2021/03/09 10:27:5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