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8일 유럽연합(EU), 이스라엘 외교 수장과 잇따라 전화 통화를 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협력 방안 등을 논의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정 장관은 이날 EU 대외정책을 총괄하는 호세프 보렐 외교·안보 정책 고위대표와 통화에서 한-EU 양자 관계, 코로나19 대응 협력, 한반도 및 지역 정세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양측은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도 지난해 6월 한-EU 화상 정상회담이 개최되는 등 고위급 교류가 지속되고 있음을 평가하고 향후 무역·투자, 코로나19·기후변화 대응 등의 분야에서 한-EU 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지속 발전시켜 나가기로 했다.

정 장관은 유럽에서 생산되는 코로나19 백신이 한국에 차질 없이 도입될 수 있도록 EU 측의 지속적인 관심과 협조를 당부했고, 보렐 고위대표는 한국에 백신 공급이 순조롭게 이뤄질 수 있도록 협조하겠다고 했다.

그는 이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을 위한 EU 측의 지속적인 관심과 협조를 당부했고, 보렐 고위대표는 "EU는 한반도 비핵화와 남북 관계 개선을 위한 한국 노력을 적극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정 장관은 가비 아슈케나지 이스라엘 외무장관과 통화에서 양국이 합의한 한-이스라엘 자유무역협정(FTA)이 양국관계 도약을 위한 계기가 될 것이라는 인식을 같이하고, 통상·기술·보건 등 다양한 분야에서 양국간 협력을 지속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양 장관은 백신접종 경험 공유와 백신 기술개발 등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협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정 장관은 또 지난해 ‘아브라함 협정’ 합의 타결 등 아랍권과 관계 정상화가 역내 평화와 안정에 기여할 것이라며 이스라엘 정부의 노력을 높이 평가했다.

아슈케나지 장관은 한국 정부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관련 노력에 대한 지지 입장을 표명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8 20:49:48 수정시간 : 2021/03/08 20:49:4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