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8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검찰과 경찰의 유기적 협력이 필요한 첫 사건”이라고 말했다.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법무부·행정안전부 업무보고를 받고 마무리 발언에서 “국가가 가진 모든 행정력과 수사력을 총동원해야 한다. 국민을 실망시키는 일이 없어야 한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수사권 조정 과정에서는 검찰과 경찰의 입장이 다를 수 있었겠지만, 이제는 유기적 협력으로 국가 수사기관의 대응 역량을 극대화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아직 투기 의혹의 일단이 드러난 상황이라 개인의 일탈인지 구조적 문제인지 예단하기 어렵지만, 검경의 유기적 협력으로 발본색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의 이번 언급은 검찰이 수사를 지휘하라거나, 별도의 자체 수사를 하라는 뜻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검찰은 수사 노하우 및 기법 공유, 수사 방향을 잡기 위한 논의 등에서 경찰과 보다 긴밀히 협의해 달라”고 주문했다.

결국 수사는 국수본 중심으로 계속하되, 검찰은 유기적인 협조자로서의 역할을 해달라는 당부인 셈이다.

한편 문 대통령은 “정부 차원에서 합동조사단이 광범위한 조사를 하고 있지만, 조사를 먼저하고 수사는 뒤에 할 필요가 없다”며 “조사와 수사는 함께 갈 수밖에 없다. 국수본이 발 빠르게 수사해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합동조사단도 조사 결과를 그때그때 국수본에 넘기도록 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8 19:57:37 수정시간 : 2021/03/08 19:57:3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