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세균 국무총리.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8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투기 의혹에 대해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를 설치하라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이같이 지시했다고 총리실이 전했다.

정 총리는 "정부합동조사단은 민간에 대한 조사나 수사 권한이 없어 차명거래, 미등기 전매 등 불법행위를 밝히는 데 한계가 있다"며 합동특별수사본부 설치를 지시한 이유를 설명했다.

또한 정 총리는 "국가수사본부(이하 국수본)는 현재 고발된 사례와 함께 정부합동조사단이 수사 의뢰하는 사항을 신속하고 철저하게 수사해 한 줌의 의혹도 남지 않도록 하라"고 당부했다.

정부는 이번주 정부합동조사단의 1차 조사 결과가 발표되면 이를 국수본에 즉시 수사 의뢰할 계획이다.

정 총리는 허위거래 신고 후 취소 등 부동산 시장교란 행위에 대한 엄중 대응도 지시했다.

한편 정 총리는 조사 대상인 국토교통부가 땅 투기 의혹을 '셀프 조사' 한다는 비판에 대해 "조사 과정에서 국토부 등의 참여는 부동산거래 전산망의 조회 협조에만 국한하고 있음을 알려 오해가 없도록 하라"고 정부합동조사단장인 최창원 국무1차장에게 지시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8 14:28:41 수정시간 : 2021/03/08 14:28:4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