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회여론연구소 조사…이재명·이낙연 뒤이어
  •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사퇴한 뒤 검찰 청사를 떠나며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문재인 정권을 비판하며 총장직을 사퇴한 후 차기 대권주자 지지율이 상승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8일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 의뢰로 지난 5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23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권주자 적합도를 조사한 결과, 윤 전 총장이 32.4%로 가장 높은 지지를 받았다.

6주 전인 1월 22일 실시된 KSOI의 같은 여론조사와 비교하면, 윤 전 총장의 지지율은 14.6%에서 32.4%로 17.8%포인트 껑충 뛰었다.

이재명 경기지사(24.1%), 이낙연 대표(14.9%), 무소속 홍준표 의원(7.6%), 정세균 국무총리(2.6%),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2.5%) 순이었다.

이번 여론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등을 참고하면 된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8 10:05:48 수정시간 : 2021/03/08 10:08:3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