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나선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사진=연합뉴스 제공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나선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야권 단일화를 위해 속도를 낸다.

오 후보는 7일 서울 여의도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번 주 만난다”면서 “최대한 서둘러서 단일화 결론을 최단시일 내 발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회동은 두 후보 간에 조율된 일정으로 전해졌다.

그는 “단일화의 방법은 수십, 수백 가지가 있을 수 있다”면서도 “자잘한 방법론 갖고 얘기하다 보면 일을 그르칠 수 있다. 두 후보가 통 크게 마음을 열고 대화하다 보면 의외로 쉽게 풀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두 후보는 단일화룰을 논의할 실무협상팀도 구성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7 21:06:15 수정시간 : 2021/03/07 21:06:4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