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외 기동훈련 등 제외
  • 주한미군 장병들의 훈련모습.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올해 전반기 한미 연합지휘소훈련이 오는 8일부터 시작된다. 훈련은 9일간의 일정으로 18일 종료된다.

합동참모본부는 코로나19 상황과 전투준비태세,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책을 위한 외교적 노력 등으로 이 같은 일정의 전반기 연합지휘소훈련을 시행하기로 했다고 7일 밝혔다.

합참에 따르면 코로나19의 여파로 훈련 규모는 축소돼 야외 기동훈련이 실시되지 않는다. 이에 이번 훈련은 컴퓨터 시뮬레이션을 활용해 이뤄진다. 연례적으로 이뤄진 것으로, 방어적 성격을 갖고 있다.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작업의 핵심인 미래연합사령부의 완전운용능력(FOC) 검증도 제외됐다. 합참은 하반기 훈련 때 이를 시행하는 방안을 협의하기로 했다.

또한 향후 있을 FOC 검증에 대비해 한국군 4성 장군(대장)이 지휘하는 미래연합사 주도의 전구(戰區) 작전 예행연습을 이번 훈련에 일부 포함할 것으로 전해졌다. 전구는 전쟁 작전이 잠재적으로 관여할 수 있는 육상전, 해상전, 공중전의 전 구역을 포함한다는 의미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7 09:33:29 수정시간 : 2021/03/07 09:33:2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