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더불어민주당 강선우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6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 3기 신도시 투기 의혹과 관련해 “국민 여러분의 분노에 송구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강선우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는 명백한 반사회적 범죄”라며 이같이 말했다.

강 대변인은 “책임자 처벌, 부당이득 환수, 재발 방지를 위한 제도개선까지 엄중하게 조치하겠다”며 “안일한 인식이 아니고서는 나올 수 없는 일부 발언이 국민께 더 큰 상처를 줬다”고 전했다.

이는 LH 사장을 지냈던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LH 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을 두둔하는 듯한 발언을 해 논란이 된 것을 지적한 것이다.

이어 강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 전직원과 가족을 대상으로 철저한 조사와 함께 '발본색원'을 지시했고, 민주당 역시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와 가족, 또 보좌진까지 빠짐없이 당 윤리감찰단을 통해 정밀한 조사를 받도록 조치했다"며 "이와는 별개로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또한 특별수사단 구성을 완료하고 수사에 착수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강 대변인은 야당의 맹공을 의식한 듯 "이번 투기 의혹은 여야 정쟁의 문제가 아니라 민생의 문제고, 민심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강 대변인은 "오직 국민의 뜻에 따른 성역 없는 철저한 규명과 엄단만 남았다"며 "책임자 처벌과 부당한 이득의 환수, 재발방지를 위한 제도개선까지 민주당은 국민의 눈높이에서 가장 단호하고, 가장 엄중하게 조치해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6 14:49:34 수정시간 : 2021/03/06 14:52:0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