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민의힘 김예령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국민의힘은 6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 관련 “내 집 마련의 꿈마저 농락한 이들이 합당한 처벌을 받을 때까지 모든 행정적, 법적 노력을 다해 나갈 것”이라며 국회 상임위원회 차원의 진상조사와 검찰 수사를 촉구했다.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지위고하를 막론한, 성역 없는 전수조사를 통해 엄벌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LH 직원들이 이 정도니 이 정권에 포진한 다른 인사들의 땅 투기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김 대변인은 “자고 나면 상상치 못한 고도의 투기 수법들이 하나씩 드러나고 있지만, 정부·여당은 선거에 영향을 미칠까 전전긍긍하면서 꼬리 자르기식 대응으로 일관하고 있어 국민은 분노와 허탈감을 느낄 뿐”이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김 대변인은 “25번의 부동산 대책 실패는 인정하지 않고 오로지 투기가 부동산 가격 폭등의 원인이라며, 집 가진 사람을 모두 투기꾼으로 몰아갔던 것이 문재인 정권”이라고 비판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6 12:09:52 수정시간 : 2021/03/06 12:09:5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