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세균 국무총리가 5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정부가 오는 5월까지 아스트라제네카(AZ) 코로나19 백신 105만명분을 도입한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코백스 퍼실리티로부터 상반기 도입될 AZ 백신 공급 일정이 확정됐다”며 “3월에 약 35만명분, 4~5월에 약 70만명분, 합해서 총 105만명분이 도입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정부는 확정된 물량을 하루라도 빨리 도입해, 더 많은 국민께서 접종받으실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질병관리청은 상반기 중 최대한 많은 국민께서 접종받으실 수 있도록 일정을 다시 조정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 개편 요구에 대해선 각계 의견을 수렴할 수 있는 공청회를 열기로 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정부가 고민해 온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 개편안을 처음 공개하고, 각계 의견을 수렴하는 공청회가 오늘 열린다”며 “이번 거리두기 체계 개편이 성공하려면 생활 속에서 ‘자율과 책임’이 방역의 탄탄한 기초로 자리 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그는 “개편안의 시행 시기를 궁금해하는 분들이 많다”며 “그 적용 시점을 미리 정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코로나19가 확실한 안정세로 접어들었다는 믿음이 없다면 섣부른 시행이 화를 불러올 수 있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5 09:29:59 수정시간 : 2021/03/05 09:29:5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