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세균 국무총리.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3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거취 부분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께 건의하는 것도 고민할 수 있다”며 해임 건의 가능성을 내비쳤다.

정 총리는 이날 저녁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윤 총장이 검찰총장직을 수행하고 있는지, 아니면 자기 정치를 하고 있는지 구분이 안 된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정 총리는 ‘윤 총장이 그만두는 게 낫다는 의견을 대통령에 전달하겠다는 뜻이냐’는 질문에 “예”라고 답하기도 했다.

또한 정 총리는 “(문 대통령과) 매주 주례회동을 하는데 그런 기회에 말씀을 드릴 수도 있고 아니면 평소에도 언제든 전화를 통해 보고 드릴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윤 총장이 최근 언론 인터뷰를 통해 자신의 입장을 밝힌 것에 대해선 “금도가 있는 법”이라며 “먼저 법무부 장관하고 이야기를 하고 경우에 따라 청와대, 여당, 국회와 얘기할 수 있는데 런 것을 일체 하지 않고 언론 상대로 행동하는 것은 납득하기 어려운 처신”이라고 지적했다.

끝으로 정 총리는 “윤석열 총장의 처신을 보면 행정 책임자다운 모습은 전혀 보이지 않고 정치하는 사람의 모습”이라며 “주어진 일보다 다른 생각이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3 22:49:01 수정시간 : 2021/03/03 22:49:0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