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4차 재난지원금 지급과 관련해 "3월 중순께 국회에서 추가경정예산(추경)을 확정해주면 지금부터 집행을 준비해 확정되자마자 지급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2일 오후 연합뉴스TV에 출연해 이달말부터 재난지원금 지급이 가능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예전에 수혜 받은 계층은 신속하게 3월에 받을 수 있겠지만 신규로 추가된 대상자는 소득 등 확인할 사항이 있어 4월이나 5월 초까지 지급이 이뤄질 것"이라고 했다.

15조원 규모의 추경 중 9조9000억원의 재원을 적자국채 발행으로 조달하는 것에 대해선 우려를 내비쳤다. 홍 부총리는 "재정을 맡고 있는 제 입장에서는 우려스러운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코로나19 위기를 겪으며 100조원 정도의 적자국채를 발행할 수밖에 없었다 "며 "올해도 100조원 정도의 적자국채 발행이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재정건전성 확보 대책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당장은 재정준칙이 어느 정도 설정될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탈루 소득 과세 강화나 비과세·감면제도 정비 등 세입 기반을 탄탄하게 하는 작업을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고 550조원에 이르는 국가 예산을 효율적으로 지출 구조조정을 해 같은 재원을 생산적이고 효율적으로 쓰도록 하는 노력이 중요하다"고 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2 22:13:59 수정시간 : 2021/03/02 22:40:1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