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민의힘 주최 '북한인권법 통과 5주년 세미나'가 열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정우 기자] 국민의힘은 2일 '북한인권법 제정 5주년'을 맞아 여권이 5년째 공석인 북한인권재단 이사 추천을 조속히 진행하라고 촉구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태영호 의원이 국회에서 주최한 '북한인권법 통과 5주년 세미나'에서 이같이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은 북한인권법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북한인권재단 이사 추천을 미루고, 예산 절감을 이유로 재단 사무실까지 폐쇄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현 정권에서 북한인권법이 사문화되면서 국제사회 전문가들의 우려도 커지고 있다"며 "국제적인 망신"이라고 비난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지난달 24일 야당 교섭단체 몫의 북한인권재단 이사 5명에 대한 추천서를 단독으로 제출했다.

기자소개 이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2 16:23:55 수정시간 : 2021/03/02 16:23:5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