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지난 4일 국회 본회의에서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 질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정우 기자]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이재명 경기지사를 상대로 연이틀 맹공을 가했다.

28일 홍 의원은 자신의 SNS에 "형수에게 한 쌍욕, 어느 여배우와의 무상연애는 양아치 같은 행동이었다"며 "이런 행동은 최근 사회문제화된 학폭(학교폭력)처럼 10년, 20년이 지나도 용서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문재인 후보와 지난 대선 때 경쟁했던 사람들은 모두 폐기 처분됐는데, 아직 그대만 혼자 살려둔 것은 페이스메이커가 필요해서라고 보여질 수도 있다"며 "문재인 후보를 지난 당내 경선 때 그렇게 심하게 네거티브 하고도 끝까지 살아남을 거라고 보는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홍 의원은 "신구미월령(新鳩未越嶺·어린 비둘기는 고개를 넘지 못한다)이라는 말도 있다"며 "그만 자중하고 자신을 돌아보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앞서 홍 의원은 27일에도 "그동안 양아치 같은 행동으로 주목을 끌고, 내가 보기엔 책 같지 않은 책 하나 읽어 보고 기본소득의 선지자인 양 행세한다"며 "아직 쓸모가 있다고 판단돼 문 대통령 측이 살려준 것에 불과하다"고 이 지사를 비판했다.

이에 대해 '이재명 계'로 분류되는 이규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글을 보고 참담함을 느낀다. 국민에게 관심을 받기 위해서 쓰는 선정적인 말이라도 기본적 예의는 지켰으면 좋겠다"고 반박글을 올렸다.

기자소개 이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8 15:22:27 수정시간 : 2021/02/28 15:22:2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