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정우 기자]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23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거취를 일임한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을 향해 "민정수석의 결기가 작심 삼일에 그치고 박범계 장관의 요구대로 '우리편'에 서기로 해서 투항한 것은 아닌지 대단히 의아스럽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사퇴파동으로 대통령 리더십이 크게 손상되고 국정 불신을 초래한 점에 대한 해명이나 사과 없이 애매하고 어정쩡하게 넘어가려는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주 원내대표는 "진퇴를 머뭇거리다가 망신당한 사람을 많이 봤다"면서 "모든 공직자는 헌법과 국민에 충성하면서 불의와 불법 방지에 직을 걸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그는 "신 수석의 향후 행보와 처신을 잘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3 10:36:51 수정시간 : 2021/02/23 10:36:5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