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충분히 숙고한 뒤 본래의 모습으로 복귀하길 바라"
  •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이 18일 휴가를 떠났다. 최근 검찰 고위급 간부 인사 갈등으로 사의를 표명한 만큼, 본인의 거취 등을 고민할 것으로 보인다.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신 수석이 18~19일 이틀간 휴가원을 제출했고, 처리됐다”며 “숙고의 시간을 가진 뒤 22일 출근할 예정"이라고 말했다.이어 “아마 그때는 (거취와 관련한) 말이 있지 않을까 싶다”며 “개인적으로는 충분히 숙고한 뒤, 본래의 모습으로 복귀했으면 하는 바람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한편 신 수석은 검찰 고위급 간부 인사 과정에서 박범계 법무부 장관과 충돌한 뒤 두 차례에 걸쳐 문재인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를 반려했으나, 신 수석은 사의하겠다는 뜻을 고수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18 14:40:59 수정시간 : 2021/02/18 15:59:5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