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공약사항…정책과제로 공개 추진"
  • 경북 경주시 양남면 월성원자력발전소에 가동을 중지한 월성 1호기(오른쪽)가 보인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청와대는 10일 검찰의 월성 원전 1호기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 수사에 대해 “사법적 판단의 대상이 되는 것을 납득할 수 없다”고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이같은 입장을 전했다. 이는 일부 언론에서 청와대가 월성 원전 1호기 조기 폐쇄를 위한 경제성 평가 조작을 지시했다는 보도를 낸 데 따른 것이다.

강 대변인은 “청와대 지시 여부 등은 재판이 진행 중인 사안이어서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겠다”며 “월성원전 1호기 폐쇄는 대통령 공약사항이고 정부의 주요 정책 과제로 선정돼 공개적으로 추진됐던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10 17:51:57 수정시간 : 2021/02/10 17:51:5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