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앞두고 인천 소래포구 전통어시장 방문
  • 문재인(왼쪽)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0일 오전 인천시 남동구 소래포구 전통어시장을 방문, 상점에서 수산물을 구입하고 있다. 대통령 내외는 일회용 용기 자제 캠페인인 '용기내 캠페인'에 동참해 준비한 장바구니와 용기로 물품을 샀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설 연휴를 하루 앞둔 10일 인천 소래포구 전통어시장을 찾았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소래포구 전통어시장을 찾아 전통시장 전용 상품권인 온누리상품권으로 수산물과 건어물 등을 사고 코로나19 속에서 시장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는 상인들을 격려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소래포구 전통어시장은 2017년 3월 화재로 큰 피해를 본 뒤, 현대화 사업을 거쳐 지난해 12월 다시 문을 열었다. 화재 당시 대선후보 신분이었던 문 대통령은 이 시장을 찾아 상인들이 이른 시일 안에 다시 장사할 수 있도록 복구에 협조하겠다고 약속했다. 좌판 상점이 무허가 상태를 벗어날 수 있도록 돕고, 피해 복구 및 잔해물 철거를 위한 특별교부세 지원을 관계부처에 요청하기도 했다.

화재 이후 소래포구 상인들은 협동조합을 결성했다. 지방특별교부세와 지방정부 재원을 통해 부지를 매입하고 건물도 새로 지었다. 이에 지난해 12월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전통시장으로 공식 인정받았다. 40년간의 무허가 딱지를 떼고 온누리상품권 사용 및 정부의 각종 시장 활성화 사업도 신청할 수 있게 됐다.

문 대통령과 김 여사는 이날 시장 곳곳을 살피고 수산물과 건어물 등을 샀다. 김 여사는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자는 취지의 이른바 ‘용기 내 캠페인'(물건 구매 시 다회용 용기를 사용하자는 캠페인)’에 동참하기 위해 관저에 있는 용기를 가져와 어시장 물품을 샀다. 이날 문 대통령 내외가 산 젓갈 100세트 등을 인천시 만석동 쪽방촌 주민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소래포구 시장과 상인들이 화재 위기에서 다시 일어섰듯 소상공인이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자생력을 회복할 수 있도록 정부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10 12:01:40 수정시간 : 2021/02/10 12:01:4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