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평등 조직문화 로드맵 마련…전수조사도 검토 중
  • 2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김종철 정의당 전 대표 성추행 사건 관련 정의당 대표단-의원단 긴급 연석회의에서 참석자들이 고개 숙여 사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정의당이 김종철 전 대표의 성추행 사건과 관련 비상대책회의를 가졌다.

26일 정호진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국회에서 전략회의를 연 후 취재진에 "책임있는 사태 수습과 해결을 위해 의원단과 대표단으로 구성된 비상대책회의를 설치·운영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의원단 6명과 대표단 6명으로 구성된 비상대책회의는 차기 대표 선출 전까지 운영된다. 강은미 원내대표와 김윤기 당 대표 직무대행이 공동대표를 맡는다.

비상대책회의는 매일 회의를 가지고, 오는 4월 재보선 공천 여부를 포함한 사태 수습 방안을 집중적으로 논의할 방침이다.

특히 정의당 서울·부산시장 후보들의 재보선 선거운동도 사실상 중단됐다. 강 원내대표는 무공천 가능성에 대해 "여러 가지 검토 대상 중 한 가지"라고 밝혔다.

또 정의당은 조직 문화를 점검해 성평등 조직 문화를 만들기 위한 로드맵을 마련한다. 여성위 차원의 전수조사도 검토하고 있다.

김 전 대표에 대한 법적 처분이 있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 정 대변인은 "형사 고발 등을 하지 않겠다는 장 의원 입장을 존중해야 한다"며 "징계 등 내부 절차에 돌입했으니 정의당 자정능력을 봐달라"고 답했다.

친고죄 폐지에 따라 활빈단이 해당 사건을 고발한 상태에서 형사 처벌이 불가피한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선 "수사할 경우 피해 당사자 조사와 진술이 필요한데 그게 강제력을 갖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6 22:52:15 수정시간 : 2021/01/26 22:52:1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