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국내에서 반려동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된 첫 사례가 나왔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에서 “최근 한 집단감염 사례의 역학조사 과정에서 반려동물이 코로나19에 감염된 사실을 방역당국이 확인했다”면서 “국내에서는 최초로 확인된 반려동물 확진사례”라고 밝혔다.

일본과 홍콩 등에서 주인을 통한 개와 고양이의 감염사례가 보고된 적 있으나 국내에서는 아직까지 반려동물 감염 사례는 없었다.

정 총리는 “반려동물을 가족같이 여기며 일상을 함께하는 분들, 생활 속에서 반려동물을 흔히 접하는 많은 국민들께 걱정과 불안을 드릴 수 있는 일”이라면서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사람과 동물 간의 코로나19 전파 가능성을 과학적으로 평가해서 투명하게 공개해달라”고 주문했다.

또, 농림축산식품부에는 방역당국과 협의해 반려동물 관리지침을 마련하는 등 불안감이 없도록 조치해달라고 당부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4 16:27:31 수정시간 : 2021/01/24 16:27:3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