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69번째 생일을 맞았다. 문 대통령은 이날 특별한 행사 없이 가족들과 조용히 생일을 보낼 것으로 알려졌다.

생일을 맞아 외국 정상들의 축하메시지도 이어졌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축하 인사를 담은 메시지를 지난주에 이미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시 주석은 매년 축하 서신을 보내며 문 대통령의 생일을 챙겨왔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는 꽃바구니와 함께 생일 축하 메시지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를 지난 22일 자신의 트위터에 소개하면서 “나의 형제이자 친구인 모디 총리님. 생일을 축하해 주셔셔 진심으로 감사합니다”라고 적었다.

올해도 문 대통령 지지자들의 생일 축하가 이어졌다. 친여권 성향의 단체 ‘달고나커피동호회’는 잡지에 문 대통령 생일을 축하하는 지면광고를 게재했다.

지난 2018년에는 지지자가 미국 뉴욕 타임스스퀘어 전광판에 문 대통령의 생일 축하 광고영상을 걸어 화제가 됐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4 12:20:37 수정시간 : 2021/01/24 12:22:4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