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국민의힘은 23일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에게 이사장직에서 물러나라고 요구했다. 유 이사장 자신이 1년 전 제기했던 ‘검찰 사찰 의혹’이 사실이 아니었다고 사과한 데 따른 무책임을 지적한 것이다.

김예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뒤늦은 사과에 대해 진정성도 느껴지지 않거니와 또 어떠한 의도가 숨겨져 있는지 유 이사장의 태도에 드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지금이라도 허위사실을 유포한 근거와 정보 제공 출처를 밝히고, 재단 이사장에서 물러나는 것이 마땅하다”고 촉구했다.

그는 “어떤 의도이든, 이번 계기로 그동안 자신이 보여준 아니면 말고 식의 음모론 제기와 상대방을 악마화시킨 언행이 어떤 분열과 대립을 초래하는지, 가벼운 언동을 자제하고 자숙·성찰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지난 2019년 12월 유튜브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어느 경로로 확인했는지 지금으로선 일부러 밝히지 않겠지만 노무현재단의 주거래은행 계좌를 검찰이 들여다본 사실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유 이사장은 의혹 제기 1년여 만인 지난 22일 입장문을 내고 “사실이 아니었다고 판단한다”면서 “사실이 아닌 의혹 제기로 검찰이 저를 사찰했을 것이라는 의심을 불러일으킨 점에 대해 검찰의 모든 관계자들께 정중하게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3 16:11:20 수정시간 : 2021/01/23 16:11:2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