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하는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3일 서울 남대문 시장을 찾는다. 지난 20일 문재인 대통령이 박 전 장관의 면직안을 재가한지 사흘만이다.

박 전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멈춤 끝. 움직임 시작”이라면서 “당의 부름을 받고 첫 출격한다. 결국 멈춤은 이틀을 넘기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날 시장 방문에는 이낙연 대표와 경선 경쟁자인 우상호 의원도 함께 한다.

박 전 장관은 “당 대표님 모시고 우상호 후보와 첫 상봉. 콩닥콩닥 가슴이 뛴다”고 언급했다.

이어 “지난해 2월 코로나 첫 충격 때 소상공인 여러분 힘내시라고 대통령님 모시고 찾았던 남대문시장, 그 인연으로 착한 임대인 운동이 시작된 곳, 겨울을 녹이는 따뜻한 마음들이 있는 곳, 그곳에 간다”고 설명했다.

박 전 장관은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아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통시장 종사자들을 위로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한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3 10:57:05 수정시간 : 2021/01/23 10:57:0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