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머릿 속에 '아동 반품'이라는 의식 자체 없다"
  •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언급한 입양 발언에 대한 논란이 확산하자 진화에 나섰다. 출입 기자들을 상대로 한 보충설명에 이어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라디오에 출연해 입양 관리와 지원을 활성화하자는 취지였다고 해명하고 있지만, 논란은 쉽사리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강 대변인은 19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대통령의 의도나 머릿속에는 ‘아동 반품’이라는 의식 자체가 없다”면서 “어떻게 그런 발상이 가능했는지 오히려 저는 궁금하다”고 설명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전날 청와대에서 진행된 신년 기자회견에서 “입양 부모의 마음이 변할 수 있기 때문에 일정 기간 내에 입양을 다시 취소한다든지, 여전히 입양하고자 하는 마음은 강하지만 아이와 맞지 않는다고 할 때 입양 아동을 바꾸는 등 여러 가지 방향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아동단체와 국민의힘 등 정치권에서는 입양아동에 대해 취소 및 전환을 언급한 대통령의 인식이 잘못된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되자 청와대는 진화에 나섰다.

청와대는 기자회견 직후 출입 기자들에게 “대통령 발언의 취지는 입양 활성화를 위해 입양제도를 보완하자는 것으로, 입양 확정 전 양부모 동의하에 관례로 활용하는 사전위탁보호제 등을 보완하자는 취지”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하지만 논란이 쉽사리 진화되지 않자 강 대변인이 재차 나선 것으로 보인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염두에 두신) 사전위탁보호제도를 설명해 드릴 때 아이를 위한 제도이고 아동 입장에서 적합한 과정인지, 새로운 가족관계를 형성하는 데 맞는지 등을 점검하는 제도라고 설명해 드렸다"고 말했다.

이어 "프랑스는 6개월 이상 위탁 보호를 하고 있다. 일본도 6개월 동안 시험 동거, 시험 양육을 한다"며 "몇 나라뿐만 아니라 각국이 이런 제도를 운용하고 있고 우리나라도 있는 제도"라고 부연했다.

강 대변인은 '그런데도 표현이 적절하지 못했다는 점은 인정하는가'라는 사회자의 질문에 "그건 제가 말씀드리기 (어렵다)"며 "어제 (대통령이) 하신 말씀의 전체 맥락을 보면 이해를 하실 수 있었을 텐데 조금 아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9 15:45:08 수정시간 : 2021/01/19 15:45:0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