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세균 국무총리가 휴일인 1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정부가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수도권 2.5 단계·비수도권 2단계)를 2주 더 연장한다.'5인 이상 모임 금지' 조치와 오후 9시 이후 영업제한도 유지하기로 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이같이 밝혔다.

헬스장 등 다중이용시설과 카페 등의 방역 수준은 엄격한 방역수칙 하에 일부 완화됐다.

정 총리는 “헬스클럽, 학원, 노래연습장 등 그동안 문을 닫았던 다중이용시설은 엄격한 방역 수칙이 적용되는 조건으로 운영을 재개한다”며 “카페와 종교시설 같이 방역기준이 과도하다는 의견이 많았던 곳은 합리적으로 보완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6 09:22:17 수정시간 : 2021/01/16 09:22:5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