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부는 코로나19 환자 증가세를 꺾기 위해 지난 4일 '사회적 거리두기'와 '연말연시 특별방역대책'을 이달 17일까지 연장하고, 각종 소모임을 고리로 한 집단감염을 차단하고자 수도권에만 적용했던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를 전국으로 확대했다. 사진은 지난 4일 서울시 종로구 한 음식점 모습.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15일 사회적 거리 두기 조정 방안과 관련해 "무거운 책임감을 갖고 치열하게 고민해서 가장 지혜로운 결론을 내리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이번 방역 대책이 3차 유행과 싸움에서 최종적인 승패를 좌우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지난달 말까지만 해도 1000명 안팎을 오르내렸다. 하지만 새해부터 줄어들기 시작해 지난 11일(451명)에는 400명대 중반으로 떨어졌고, 최근에는 500명대 초중반을 유지하고 있다.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전날(524명)보다 11명 줄어든 513명이다.

코로나19 ‘3차 대유행’의 확산세가 다소 꺼졌지만, 전국 곳곳에서는 소규모 일상 감염이 이어지고 있다. 발병 장소도 지역사회 전반에 넓게 퍼져 있다. 확진자 규모가 언제든 다시 늘어날 수 있는 상황이다.
  • 정세균 국무총리가 15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 총리는 3차 유행 상황에 대해 "고비를 지나 완만한 감소세로 접어들었다"면서도 “3차 유행 전 하루 확진자가 100명도 안 되던 것과 비교하면 여전히 위기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국민 10명 가운데 7명은 '코로나19 백신을 조금 더 지켜보다 맞겠다'고 답한 한 설문조사를 언급하며 “백신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해 국민 불안을 덜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최근 일각에서 백신이 우리 몸의 유전자를 변형시킨다거나, 정부가 백신을 국민을 감시하고 통제하는 수단으로 사용하려 한다는 터무니없는 주장이 시중에 떠돈다고 한다"며 "국민 건강뿐 아니라 정부의 신뢰도와 직결된 사안으로, 결코 가벼이 넘길 수 없는 문제"라고 말했다.

이어 "방역 당국은 근거 없는 허위조작정보에 대해 발 빠르게 사실관계를 바로잡고, 관계부처는 유포 행위를 엄단하는 등 적극적으로 대처하라"고 주문했다.

정부는 이날 중대본과 전문가가 참여하는 생활방역위원회 회의를 거쳐 사회적 거리 두기와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등 방역 조치 조정안을 확정해 이를 오는 16일 발표할 예정이다. 새 조정안은 오는 18일부터 적용된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5 10:36:06 수정시간 : 2021/01/15 10:36:0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