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아동학대 예방 및 대응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야권 후보 단일화’를 내걸고 서울시장 재보궐선거에 도전장을 내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행보를 두고 “용두사미(용 머리에 뱀의 꼬리란 말로 시작은 그럴 듯하나 끝이 흐지부지함)로 끝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13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나 이상돈 전 의원 등 안 대표와 같이 일을 해 본 분들은 안 대표의 행보에 부정적”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2016년 20대 총선에서 서울 노원병에 출마해 안 대표와 맞붙었으나 고배를 마셨다. 이후 이 전 최고위원이 소속된 바른정당과 국민의당이 바른미래당으로 합당하면서 한솥밥을 먹기도 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보수진영에서 안 대표에 대한 평가는 둘로 갈린다. ‘안잘알(안철수를 잘 아는 사람들)’은 전부 부정적으로 평가한다”며 “선거가 진행될수록 안 대표 특유의 정치 패턴이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안 대표가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할 때 그전까지 제3지대론에 대해 얘기하다가 이번엔 야권 단일 후보가 되겠다고 해서 '역시 시작은 다르다'고 생각했다”며 “이 패턴을 결국 단일화 과정에서 그대로 하지 않을까 싶다”고 내다봤다.

또한 "안 대표는 듣는 사람에 따라 굉장히 모욕적일 수 있는 언사를 많이 할 것이다. 예를 들면 국민의힘 후보들에 대해 '당신들이 나가면 진다', '내가 국민의힘 들어가면 표가 나오겠느냐' 이런 식“이라며 ”이거는 ‘제3지대론’을 할 때의 언사이지 야권 단일후보가 되겠다고 국민의힘 표가 필요하다고 했을 때 할 수 있는 언사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이어 “선거에 돌입하면 정책 아니면 TV토론에서 약점을 드러내며 용두사미형 출마가 될 것"이라면서 ”윤상현 의원 등 안 대표와 같이 일해보지 않은 분들은 안 대표의 상징성이 아직 존재한다고 보고 연대와 합당을 얘기하는데, 다들 한번 겪어보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국민의당과 국민의힘 간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서는 “김 위원장이 있는 한 쉽지 않다고 본다”며 “김 위원장이 식언은 잘 안 한다. 얼마 전 '별의 순간이 윤석열 총장 앞에 왔다'고 한 것도 사실은 안 대표를 견제하는 가장 강력한 멘트다. 야권의 헤게모니를 잡기 위한 안 대표의 광폭 행보에 대해 '너는 아니야' 이렇게 말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전날 같은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윤 총장에 대해 “별의 순간이 지금 보일 것”이라며 "그 순간을 제대로 포착하느냐에 따라서 국가를 위해 크게 기여할 수도 있고 못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에 정치권에서는 김 위원장이 윤 총장의 대권 도전을 거론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기도 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3 16:21:14 수정시간 : 2021/01/13 16:21:1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