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현지 경찰에 철저 수사 요청…유가족에 긴급여권 발급
  • 외교부 청사. 사진=외교부 제공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사이판에서 한국인 1명이 강도의 총격으로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외교부는 지난 13일 오전 7시 30분(현지시간)께 사이판에서 자영업을 하는 40대 여성 A씨가 강도에게 총상을 입고 사망했다고 17일 밝혔다.

주하갓냐출장소는 사건을 접수한 즉시 국내의 가족에게 통보하고 경찰당국에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요청했다. 또 하갓냐출장소장은 국내 가족의 입국을 위해 긴급여권 발급을 지원하고, 신속한 범인 검거를 현지 수사당국에 요청했다.

담당 영사는 이날 사이판으로 이동해 유가족을 지원할 예정이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17 10:45:21 수정시간 : 2019/12/17 10:45: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