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협력 증진 중요성에 공감…비핵화 위한 긴밀한 협력 계속해 나가기로”
  • 강경화 외교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0일(현지시간) 최근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발사 시험과 서해 동창리 지역에서의 엔진 시험 활동 등과 관련 한국과 호주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도움이 되지 않는 북한의 행동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강 장관은 이날 호주 시드니에서 열린 제4차 한-호주 외교·국방장관(2+2)회의 공동기자회견 모두발언에서 이같이 말했다.

강 장관은 “(한-호주) 양측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에 있어 지금이 중요한 시기라는 공감대를 바탕으로 대화와 협력을 증진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며 “어렵게 마련된 대화의 모멘텀이 북미대화의 조속한 재개를 통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의 실질적 진전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긴밀한 협력을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양측은 그간 안보리(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의 충실한 이행을 위해 노력해 온 것을 서로 평가하며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이행을 위한 더욱 긴밀한 협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 한-호주 양국은 지역전략간 공조와 한반도 문제 등을 논의했다.

양측은 특히 외교·안보·경제·개발 등 한국의 신남방 정책과 호주 인도·태평양 전략간 협력 방안을 심도 있게 논의했으며, 이에 따라 한-호 개발 협력 양해각서(MOU)에도 서명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10 17:04:42 수정시간 : 2019/12/10 17:04: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