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다이어트를 하는 사람들이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눈바디다. 이는 눈과 체성분 분석기 브랜드 합성어로, 체중계상 몸무게 숫자가 아닌 거울을 보며 달라진 몸매를 체크하는 것을 말한다.

눈바디를 체크하다 보면 눈에 띄는 부위가 바로 복부다. 튀어나온 뱃살로 인해 옷태나 전체적인 라인이 달라지기 때문이다.

특히 벌어진 복직근과 처진 피부는 원상복귀가 어렵다. 최근에는 이러한 이유로 복부성형과 같은 외과적 방법을 고려하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복부성형은 복부에 지방이 많거나 급격한 체중 변화로 인해 튼살, 처짐 등이 심한 경우 또는 출산 후 탄력이 떨어져 복부가 늘어진 경우에 근육을 강화와 함께 처진 피부를 절제해 처진 뱃살·튼살을 개선하는 수술 방법 중 하나다.

복부성형은 크게 전체 복부성형과 미니 복부성형으로 나뉜다. 전체 복부성형은 피부 늘어진 정도가 심한 경우 진행된다. 배꼽 윗부분부터 아랫배 부분까지 모두 절제하고 봉합한 다음 배꼽을 새로 만들어 줄 수 있다.

미니 복부성형은 피부 늘어짐이 아랫배에만 국한된 경우 적용해볼 수 있다. 배꼽 아랫부분을 절제하고 봉합하는 방식이다. 제왕절개와 비슷한 정도의 흉터가 남게 되고, 배꼽을 새로 만들지 않아도 된다는 특징이 있다.

강민혁 우리성형외과 원장은 “복부성형은 개인별 특징에 따라 다양한 수술 방법이 적용되고 지방흡입을 병행하는 경우도 있으므로 환자 나이, 피부, 지방, 근육의 상태 등을 정확히 파악한 후 전문의와 충분한 상담을 토대로 수술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27 16:07:15 수정시간 : 2021/09/27 16:07: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