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성형수술은 끝없는 선택의 연속이다. 수술 자체를 결심하는 것도 큰 일이지만, 삽입하는 보형물의 종류도 워낙 다양하고 수술 방법 또한 몸 상태에 따라 달라질 수 있기 때문에 다양한 선택지들을 두고 고민하게 된다. 간혹 이러한 고민 없이 병원에서 결정하는 대로 맡기고 수술을 진행하는 경우도 있지만, 사실 준비과정의 선택 하나 하나가 모두 결과에 중요한 영향을 끼치기 때문에 반드시 심사숙고할 필요가 있다.

그 중에서도 어떤 보형물을 선택하느냐는 가장 큰 고민 중 하나다. 어떤 보형물이 좋다더라 하는 이야기는 많지만, 사실 중요한 것은 최고의 보형물이 아닌 최적의 보형물을 찾는 것이다. 보형물마다 특징이 다르고 개개인의 가슴의 형태도 모두 다르기 때문에 일괄적으로 특정 보형물이 가장 우수하다고 볼 수는 없기 때문이다.

보형물의 종류는 내용물, 표면상태, 모양에 따라 여러 가지로 나뉜다. 내용물로는 코히시브겔과 생리식염수가 있으며 표면상태에 따라 스무스타입, 마이크로텍스처, 마이크로탄타입, 실키텍스처 등이 있다. 예를 들어 흉곽이 좁은 경우라면 미세한 요철과 인체친화적으로 이루어진 표면으로 구형구축을 예방하는 마이크로 텍스처가 좋을 수 있고, 누웠을 때도 자연스러운 형태를 원한다면 미세한 요철로 특수처리되어 있으며 부드러운 촉감의 실키텍스처가 나을 수 있다.

모양에 따라서는 반구 모양인 라운드형과 물방울형이 있는데, 라운드형의 경우는 가슴 아래쪽과 위쪽 볼륨감을 동시에 높여줄 수 있다는 특징이 있다. 물방울형은 가슴의 이상적인 모양에 맞추어 디자인된 형태로, 수술 후 안정적으로 고정되지 않으면 보형물의 회전으로 인해 재수술을 하게 될 수도 있다.

반재상 바노바기성형외과 원장은 “여러 케이스의 수술을 진행해본 전문의에게 올바른 보형물 선택을 상담하고 추천 받는다면 보다 안전하고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며 “무엇보다도 과하지 않고 자연스러운 사이즈로 가슴성형이 이루어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21 10:00:15 수정시간 : 2021/09/21 10:00: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