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은 사람들이 운동이나 스트레칭을 할 때 하체를 위주로 하는 경우가 많지만 어깨는 모든 활동에 대부분 관여한다. 어깨는 평소에 큰 힘을 사용하지 않아서 젊을 때는 어깨 근육 운동의 중요성을 잘 느끼지 못하지만 자유로운 움직임이 가능한 만큼 연부 조직 손상이 잘 생길 수 있다.

특히 어깨 부위에는 근육과 힘줄 손상이 잘 일어날 수 있는데 무거운 물건을 나르거나 팔을 든 상태로 일을 하는 직업적 특성 때문에 손상이 발생하기 쉬우며 어깨를 부딪치거나 팔을 짚으면서 부상이 생기기도 한다.

어깨 관절 주위에는 4개 힘줄 근육이 있는데 이를 회전근개라고 부른다. 이 회전근개는 과도한 운동이나 부상으로 파열이 생길 수 있으며 퇴행성 변화로 인해 발생하기도 한다.

회전근개파열은 경미할 경우에는 통증이 심하지 않아서 많은 사람들이 대수롭지 않게 넘길 수 있다. 하지만 한번 파열이 됐다면 자연적으로 치유될 가능성은 매우 낮고 시간이 지날수록 파열이 점점 커질 수 있기 때문에 초기에 치료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회전근개파열 의심 증상으로는 어깨와 팔의 근력이 감소하는 경향이 느껴지는 경우, 팔을 등 뒤로 돌리거나 들어올렸던 팔을 내리는 동작을 할 때 힘이 제대로 들어가지 않는 경우 등이 있다.

증상이 가벼울 때 치료를 한다면 주사치료나 물리치료로 호전을 기대할 수 있다. 하지만 심할 때는 관절내시경 수술을 고려해야 한다. 관절내시경 수술은 병변 부위를 최소로 절개하여 내시경과 특수 기구를 삽입하여 직접 파열 부위를 보면서 치료할 수 있어 정확도가 높다. 또한 절개 부위가 작아 수술 후 통증이 적고 회복이 빠른 장점이 있다.

송광민 참튼튼병원 관절외과 원장은 “퇴행성 변화로 발생한 회전근개파열은 별다른 외상이 없어도 나타날 수 있기 때문에 어깨에 통증이 지속된다면 반드시 정확하게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8/30 14:09:12 수정시간 : 2021/08/30 14:09: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