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의 신체부위 중 다리는 가장 피로가 누적되기 쉬운 신체 부위 중 한 곳이다. 많이 걷지 않으면 괜찮을 것이라 생각하기 쉽지만 오직 두 다리로만 몸의 체중을 지지하고 있기에 매일 피로감을 느낄 수 있다.

이 같은 피로함은 하루 중 장시간을 서 있거나 앉아있는 경우, 과격한 운동을 하고 난 후면 더욱 심해지는 경향을 보이는데, 보통 휴식을 취하면 자연스럽게 완화되는 경우가 다반사이다. 하지만 유난히 저녁만 되면 다리 통증 및 부종이 심해지고, 휴식을 취해도 완화되지 않는다면 단순 피로감이 아닌 하지정맥류를 의심해보아야 한다.

하지정맥류는 하지의 정맥 속 판막에 문제가 발생해 심장으로 올라가야 할 혈액이 제대로 돌지 못해 혈액이 하지에 과다하게 머물게 되는 질환으로 정맥의 압력이 높아지고 늘어나면서 다리 부종 및 무거움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저림, 야간 경련, 실핏줄, 혈관 돌출 등의 다양한 문제를 유발할 수 있다.

무엇보다 하지정맥류는 진행성 질환인 만큼 치료의 시기를 놓치면 더욱 위험한 상황으로 이어질 우려가 높아 주의가 필요하다. 피부 착색, 염증, 혈전, 궤양 등 각종 합병증이 동반되어 다리 건강을 잃을 수 있기에 해당 질환에 경각심을 가지고 작은 증상이라도 정밀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바람직하다.

이봉근 부산 다리안흉부외과의원 원장은 “하지정맥류는 혈관 돌출 및 실핏줄 관찰이라는 미용적 문제만을 유발한다고 생각하지만 사실 이 외에 통증, 부종, 저림 등 일상에 크고 작은 지장을 줄 수 있는 다양한 증상을 유발하는 혈관질환이다”라며 “초기 증상이 일반적으로 무리했을 때, 피로할 때 나타날 수 있는 증상과 유사해 치료의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는 경우가 많지만 장시간 방치할 경우 증상이 악화되고, 합병증의 위험이 높기에 빠른 검사 및 치료를 받는 것을 권장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같은 정맥류라도 환자마다 발병원인, 부위, 혈액의 역류량, 혈관의 늘어짐 정도 등에는 차이가 있기 때문에 치료 전 정밀 진단이 우선적으로 시행되어야 한다. 진단결과를 바탕으로 치료법이 정해지니 해당 질병의 치료에 임상경험이 풍부한 의료진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8/27 10:51:41 수정시간 : 2021/08/27 10:51: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