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식, 라섹 등 시력교정술이 보편화 됨에 따라 부작용이나 합병증에 대한 우려 역시 증가하고 있다. 이에 수술방법도 기존 레이저 교정술의 단점을 보완하는 방향으로 개발되고 있다.

스마일라식의 경우 각막의 겉면을 절삭 또는 분리하던 기존의 교정 방법과는 달리 내부의 실질만을 정교하게 절제, 분리한 뒤 약 2mm의 최소 절개만으로 이를 제거해 시력을 개선한다. 이로 인해 건조증 발생이 줄고 회복기간이 단축됨에 따라 일상으로의 복귀 역시 신속해진 이점을 지닌다.

그러나 스마일라식 역시 모든 사람들에게 해당되는 것은 아니다. 각막 두께가 얇거나 각막면이 일정하지 않은 경우, 근시가 심해 절삭해야 하는 양이 많을 때에는 신중하게 결정하는 것이 좋다. 각막 절삭 량이 많을 경우에는 안압의 영향으로 각막확장증 또는 원추각막 등의 부작용 발생 우려가 있기 때문.

이종호 서울밝은세상안과 대표원장은 “스마일라식으로 약해진 각막 조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각막강화술을 진행할 수 있다”며 “수술 후 각막에 리보플라빈을 도포한 뒤 자외선을 더하면 단백질 성분의 각막 조직력이 더욱 견고해지면서 각막을 강화할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스마일라식 후 각막 관련 부작용이나 합병증을 예방할 수 있어 안정적인 눈 상태 구현이 가능하며, 고도 근시이거나 잔여 각막 량이 적어 안전한 시력교정을 원하는 경우 각막을 강화하는 방법이 적용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8/17 14:20:22 수정시간 : 2021/08/17 14: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