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체기능이 노화됨에 따라 우리의 치아도 점점 약해지기 마련이다. 구강 환경의 변화로 인해 치주질환이 발생하기 쉽고 치아 마모의 위험도 높아지면서 치아를 상실하는 경우가 발생하기도 한다. 자연치아를 오랫동안 건강하게 지키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지만 본래의 기능을 잃었다면 적절한 치료가 필요하다.

한번 손상된 치아는 자연적인 회복이 어려운 만큼 평소의 꾸준한 관리가 필요하며, 조기치료로 더 큰 질환으로 확대되는 것을 예방해야 한다. 하지만 예기치 않은 사고나 질환 등으로 치아가 손상되거나 결손 될 수 있다.

자연치아의 결손은 씹는 힘을 약하게 만들기 때문에 음식 섭취에 있어 불편함을 가져온다. 음식물을 씹고 자르는 저작기능을 제대로 하지 못하게 되고, 이로 인해 위장에 부담을 주거나 소화불량을 유발하기도 한다. 이 외에도 치열이 흐트러지거나 발음이 새기도 하며, 치아가 빠진 빈 공간으로 인해 심미적으로도 부담이 될 수 있다.

이에 임플란트는 자연치아의 역할을 대신하는 방법 중 하나이며, 그 구조와 형태가 자연치아에 유사하다. 치아의 뿌리가 되는 식립체가 뼈에 단단하게 고정되어 있어 치아의 흔들림이나 탈락에 대한 우려가 적고, 내구성이 우수한 보철물을 결합함으로써 기능성과 심미성을 동시에 되살릴 수 있는 치료다.

특히 연세가 높을수록 체력적인 부담이 높으며, 고혈압이나 당뇨 등의 만성질환이 있는 경우가 많은 만큼 보다 면밀한 진단이 필요하다. 따라서 개인의 치아 상태와 잇몸의 손상여부 등을 파악하고, 질환과 연령, 신체 기능 등을 다각도로 분석하여 적절한 치료 방향을 결정하도록 해야 한다.

대다수의 치아를 상실하였거나 남아 있는 치아가 전혀 없는 무치악 상태인 경우라면 식립 개수를 줄여 어느 정도의 고정력을 확보한 상태에서 전체 틀니를 보철물로 연결하는 방식을 적용할 수 있다.

즉 임플란트와 틀니를 결합한 방법으로 체력적인 부담을 줄이면서 저작기능을 되살릴 수 있는 방식으로 결손 된 치아의 기능을 수복하게 된다.

부산 서면클란트치과 조혜진 원장은 “임플란트는 정확한 식립과 사후관리가 유지되면 반영구적인 사용이 가능한 치료방법”이라며 “무엇보다 환자의 치아 상태를 고려한 맞춤치료가 필요하며, 이후 개인 구강관리 및 정기적인 검진으로 치아 상태를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9 15:11:10 수정시간 : 2021/07/29 15:1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