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이 계속되면서 한낮 35도 이상을 기록하고 있는 지역이 많아지고 있다. 여름철에는 위에서 내리쬐는 뜨거운 햇빛뿐만 아니라 지면에서 발생하는 복사열도 무시할 수 없는 수준이다. 높아진 지열 때문에 다리 온도가 영향을 받으면서 다리 부위에 발생하는 정맥혈관 질환인 하지정맥류의 증상이 심해져 내원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하지정맥류는 정맥혈관 내 판막이 망가지면서 혈액이 중력의 영향을 받아 심장 반대방향으로 쏟아져 내리는 혈관질환이다. 여름철 혈관이 확장되고 혈액의 순환이 빨라지게 되면, 역류하는 혈액 양도 덩달아 증가하기 때문에 다리 부종이나 통증, 저림이나 피로감, 무거움 등의 증상이 더 심해질 수 있다.

하지정맥류라고 하면 보통은 혈관이 비쳐 보이는 질환으로 생각하지만 혈관이 관찰되지 않고도 진행되는 경우가 많으며 혈관이 육안으로 관찰될 정도의 상태라면 이미 하지정맥류가 상당히 진행된 신호일 수 있다. 다리에 불편감이 지속된다고 해 섣불리 민간요법을 따라하거나 혈액순환에 도움 되는 마사지나 족욕을 하게 되면 증상이 더욱 악화될 수 있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

박종윤 원주 편하지의원 원장은 “하지정맥류는 단순히 미용적인 문제만 유발하는 피부질환이 아니라 통증, 부종, 불쾌감 등 다양한 증상을 유발할 수 있는 진행성 혈관질환이다”며 “진행이 빠르지 않기 때문에 치료의 중요성에 대해 간과하는 경우가 적지 않으나 장시간 방치하게 되면 합병증의 위험도 높아질 수 있기 때문에 되도록 증상을 발견하는 대로 적절한 검사와 치료를 받는 것이 치료법도 수월해지고 회복에도 도움될 수 있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8 16:11:06 수정시간 : 2021/07/28 16:11: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