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가 들면서 우리 몸에 변화가 나타나게 되는데, 그 중에서도 눈은 초점을 맺는 역할을 하는 수정체의 노화로 근거리 시력이 떨어지는 노안이 발생하게 된다. 그러나 안경을 착용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일시적으로 가까운 거리의 사물이 잘 보인다면 노인성 안질환 대표인 백내장을 의심해 볼 수 있다.

백내장은 눈 속에서 초점을 맺을 수 있도록 하는 투명한 수정체가 다양한 원인으로 인해 뿌옇게 혼탁해지면서 시력 장애를 초래하는 안 질환이다. 선천적으로 발병하는 경우도 있지만, 대부분 중, 장년층에서 노화에 의해 발생하게 된다.

대표적인 백내장증상은 안개가 낀 것처럼 흐릿하고 뿌옇게 보이면서 시력 저하가 동반된다. 이 외에도 사물이 두 개 이상으로 겹쳐 보이는 단안복시, 어두운 곳에서 더 잘 보이는 증상과 함께 혼탁해진 수정체로 인해 일시적으로 근거리 시력이 개선된 것처럼 느끼는 경우도 있는데 이 역시 백내장증상 중 하나다.

백내장은 수정체 혼탁이 계속 진행되기 때문에 약물을 사용하더라도 다시 본래의 상태로 되돌아가지 않아 수술적 치료를 시행해야 한다. 혼탁해진 수정체를 제거한 뒤 투명한 인공수정체를 삽입하게 되며, 최근에는 노안 및 근, 난시 등 복합적인 굴절 이상까지 함께 개선이 가능한 다초점 렌즈를 선호하는 추세다.

백내장은 진행성 질환이긴 하나 촌각을 다툴 만큼 치료 시기를 급박하게 결정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 다만, 삶의 질이 떨어질 정도로 시력의 불편함을 느낀다면 나이에 상관 없이 수술을 통해 질환을 개선해야 한다.

이종호 서울밝은세상안과 대표원장은 “다각적인 정밀 검사는 물론 개인의 직업, 취미, 생활 패턴 등 다양한 요소를 고루 반영해 인공수정체의 도수를 결정해야 한다”며 “이에 대한 풍부한 경험과 기술력을 갖춘 의료진과 충분한 상담을 통해 백내장수술을 진행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8 10:30:14 수정시간 : 2021/07/28 10:30: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