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와 무더위로 지친 소외 이웃들 돕는다”
  • 사진=자생의료재단 제공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자생의료재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폭염으로 지친 소외 이웃을 돕기 위해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주관하는 ‘우리서울 사회백신 나눔캠페인’에 동참했다고 27일 밝혔다.

‘사회백신 나눔캠페인’은 코로나19 장기화 및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는 재난 취약계층을 지원하고 코로나19 이후의 사회문제를 대비하기 위한 대국민 나눔활동이다.

이날 자생의료재단은 서울시 중구 서울사회복지공동모금회관에서 열린 기부금 전달식에서 어려운 이웃들에게 위로와 희망을 주고자 재단 임직원이 자발적으로 모은 성금 2000만원을 기부했다.

전달된 기부금은 방역 취약계층인 아동, 청소년, 노인 등 600여명분의 코로나19 자가진단 힐링박스에 쓰일 예정이다.

힐링박스에는 코로나19 자가진단도구와 마스크, 손소독제 등 방역물품이 담긴다. 아울러 기부금은 쪽방촌 및 저소득층 가정을 위한 옥상 쿨루프 사업과 함께 선풍기 등 냉방물품 마련에도 사용된다.

신민식 자생의료재단 사회공헌위원장(잠실자생한방병원장)은 “이번 캠페인을 통해 이웃들의 몸과 마음을 치유하고 따뜻한 손길을 전하는 등불 역할을 하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전국 21개 자생한방병원·한의원과 협력해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이웃들을 위한 사회공헌활동에 적극 나서 나눔 문화 확산에 앞장 설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7 13:37:51 수정시간 : 2021/07/27 13:37: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