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26일에도 폭염이 계속될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전국이 대체로 맑겠으나 강원 산간과 경북 북부에는 오후 한때 천둥, 번개를 동반한 소나기가 쏟아지는 곳이 있겠다.

예상 강수량은 5~30mm다.

일부 서쪽 내륙은 38도 이상 기온이 오르겠고 대도시와 해안지역에서는 열대야가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

서울 아침 기온이 26도, 대전 24도, 광주 23도, 부산 25도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36도 △춘천 36도 △강릉 31도 △대전 35도 △청주 35도 △대구 33도 △광주 34도 △전주 34도 △부산 31도 △제주 31도 △울릉도·독도 28도 등이다.

대부분 지역의 자외선 지수가 매우 높음 수준까지 오르겠다.

제주도와 남해안, 서해안에는 6호 태풍 인파의 간접 영향으로 모레까지 너울성 파도가 높게 일겠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7 07:00:37 수정시간 : 2021/07/27 07:00: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