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림대학교의료원 산하 4개 병원. 사진=한림대의료원 제공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한림대학교의료원은 산하병원인 한림대학교성심병원·한림대학교강남성심병원·한림대학교춘천성심병원·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이 최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실시한 제4차 폐렴 적정성평가 1등급을 획득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적정성평가는 2019년 10월부터 2020년 2월까지 약 5개월간의 입원 진료 분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평가대상은 폐렴으로 입원한 만 18세 이상 성인 환자를 대상으로 항생제(주사) 치료를 한 상급종합병원, 종합병원, 병원 등 총 660곳이다.

평가항목은 △산소포화도검사 실시율 △중증도 판정 도구 사용률 △객담도말검사 처방률 △객담배양검사 처방률 △첫 항생제 투여 전 혈액배양검사 실시율 △병원 도착 8시간 이내 항생제 투여율 등 총 6개로 폐렴의 진단 및 치료가 올바르게 시행되고 있는지에 대한 평가가 이뤄졌다.

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은 100점 만점에 99.9점을, 한림대학교성심병원·한림대학교강남성심병원은 99.6점을, 한림대학교춘천성심병원은 98.7점을 받아 1등급을 획득했다. 이는 평가대상 기관들의 종합점수 전체 평균인 73.6점보다 월등히 높은 점수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0 16:57:36 수정시간 : 2021/07/20 16:57:3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