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이후 마스크 착용이 필수가 되면서 명확하고 또렷한 눈매를 원하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눈과 관련된 수술 가운데 쌍꺼풀수술이 일반적이지만 눈매를 또렷하거나 시원하게 만들기는 한계가 있다.

눈매가 답답해 보이는 데에는 눈꺼풀이 처지거나 볼록한 지방, 다크써클 등이 있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눈매교정을 위해 안검하수 수술을 받기도 한다.

하지만 안검하수 수술을 진행할 경우 개개인의 눈매 상태를 정확히 파악하고 그에 맞는 수술법을 진단받아야 한다. 제대로 파악이 되지 않은 상태에서 무작정 진행하다가 재수술을 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눈매를 교정하는 안검하수 수술에는 크게 상안검과 하안검이 있다. 눈꺼풀이 쳐저 시야가 답답할 경우 상안검 수술을 진행한다. 상안검은 나이가 들거나 선천적으로 눈꺼풀이 처지는 경우 적용하는 수술법이다. 처진 눈꺼풀을 절제하고 당겨줌으로써 이마와 눈썹, 눈꺼풀의 노화를 한 번에 해결해 시원하고 뚜렷한 눈매를 만들 수 있다.

다크써클이 심하거나 눈밑 지방이 볼록한 경우에는 하안검 수술을 진행한다. 하안검은 눈및 부분의 지방이 볼록하거나 쳐지면서 주름이 생긴 경우 적용하는 수술법이다. 아래 속눈썹 바로 밑을 절개해 늘어남과 처짐의 원인인 눈밑 지방을 제거해주고 제거한 뒤 남는 피부를 잘라내 탱탱하고 깨끗한 동안 눈매로 만들어 준다.

강태조 유진성형외과 원장은 "안검하수 수술을 주변에 불필요한 지방이나 피부를 제거하고 재배치해 시야가 넓어져 눈 피로감이 줄어든다"며 "눈꺼풀을 절개하고 당겨 이마와 눈썹, 눈꺼풀 노화도 방지할 수 있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09 10:40:00 수정시간 : 2021/07/09 10:4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