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깨는 과도한 움직임 등에 의해 쉽게 손상을 받을 수 있는 부위다. 특히 50세 이상이 되면 어깨 통증을 오십견이라고 생각해 병원을 찾지 않고 방치하기 쉬운데, 이로 인해 후유증이 크게 남을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어깨힘줄인 ‘회전근개’에 염증이 생기거나 파열이 생기면 어깨에 통증이 발생하며 심해지면 팔을 들어 올릴 수조차 없게 된다. 외부적인 요인이 아닌 노화 등으로 서서히 파열이 진행될 수도 있어 증상이 생기면 바로 병원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

평소 자세가 좋지 않거나 운동을 심하게 하는 경우에는 특히 더 조심해야 하며, 무거운 물건을 들거나 머리 위쪽으로 팔을 들어 올릴 때 회전근개에 스트레스가 가해져 염증이나 파열이 날 수 있기 때문에 나이가 어리다고 안심해서도 안 된다.

어깨회전근개에 염증이 생기는 경우 초반에는 증상이 경미할 수 있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팔을 머리 위로 잘 올리지 못하거나 뒷짐을 지는 동작이 어려워진다. 팔을 억지로 올리거나 어깨를 돌리면 어깨 전체가 참을 수 없을 정도로 아플 수 있다. 또한 어깨가 뻣뻣한 느낌이 들거나 뒷목이 불편할 수 있다. 통증이 있는 방향으로는 눕기 힘들며 이로 인해 밤에 잠을 설치게 된다.

어깨 통증은 최대한 빠르게 병원을 찾아 원인을 파악하고 진단을 받는 것이 치료에 가장 효과적이다. 병원을 빨리 찾을수록 수술이 아닌 비수술적 방법으로 치료될 확률이 높아진다.

어깨회전근개염증은 환자의 나이나 어깨 손상도 등을 고려해 주사치료, 체외충격파, 도수치료 등을 진행한다. 이러한 보존적 치료만으로도 충분히 회복할 수 있기 때문에 방치하지 말고 병원을 방문하는 것이 중요하다.

노창균 난곡 울트라정형외과 원장은 “어깨통증은 다양한 원인 및 예방법이 있는만큼 평소에 어깨 근육을 강화할 수 있는 운동을 꾸준히 하고, 스트레칭을 자주하여 관절을 유연하게 해주는 것이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6 16:15:01 수정시간 : 2021/06/16 16:15:0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