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인해 마스크가 필수가 된 요즘, 외모에 있어서 눈이 차지하는 비중이 더욱 커졌다. 이에 따라 눈 성형 수술의 수요가 더욱 많아지고 있는 추세다. 하지만, 눈 성형 수술이 보편화되면서 부작용도 함께 증가하며 복원 수술을 통해 앞트임을 재건하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눈성형 시 앞트임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과거 눈 성형 시에는 쌍꺼풀 수술을 가장 먼저 생각했지만, 현재는 자연스러움을 선호하는 경향이 높아지면서 앞트임 성형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고 있는 것이다.

앞트임 수술은 눈 안쪽에 가려진 공간을 트여 눈매를 크게 만드는 수술로 내안각 성형술, 몽고주름 제거술로도 불린다. 여러 적응증을 고려하지 않고 앞트임을 하는 경우에는 미간사이가 좁아 보이거나 눈이 사나워져 보이는 인상 변화가 있을 수 있다. 붉은 누호 과다노출 및 안검외반, 누관 손상 등으로 기능적인 이상이 있을 수 있으므로 신중하게 수술을 결정하여야 한다.

이러한 부작용이 발생하게 된 경우, 앞트임복원을 통해 개선할 수 있다.

앞트임 복원을 할 때는 피부만 봉합하는 것이 아니라 눈에 보이지 않는 눈앞머리 안쪽의 손상된 인대도 정밀하게 복원해야 한다. 인대가 손상된 경우에 이를 복원하지 않고 겉피부만 복원하게 되면 수술 후 눈모양이 좋아질 수 없고, 시간이 지나면서 벌어지거나 그 부위가 함몰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앞트임 수술은 눈 안쪽 주름을 제거하며 피부 절개가 동반되는데, 주름 절개 시 비율을 제대로 고려하지 않을 경우 눈이 몰려 보이는 인상을 만들거나 눈 형태가 비대칭이 될 가능성이 있다. 눈 안 붉은 살이 도드라지거나 눈물샘이 노출되는 한편 수술 흉터가 사라지지 않는 경우도 있다.

전문가들은 6개월이 지난 후에도 위 증상이 이어지며 개선될 기미가 보이지 않을 경우엔 눈의 기능까지 피해를 줄 수 있기 때문에 복원술을 고려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박영오 에버성형외과 원장은 “앞트임 복원수술의 경우, 1mm의 차이로 인상과 눈 모양이 크게 개선될 수 있다”라며 “특히 앞트임 재수술은 수술 부위를 다시 건드리는 만큼 정밀 진단과 정교한 수술이 요구되기 때문에 신중하게 병원을 선택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5 10:47:41 수정시간 : 2021/06/15 10:47:4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