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왼쪽 세번째부터 순서대로) 김병조 고려대학교 의학연구처장, 엄보영 한국보건산업진흥원 본부장, 김영훈 고려대학교 의무부총장, 정희진 고려대 의무교학처장. 사진=고대의료원 제공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고려대학의료원은 보건산업진흥원과 충청북도가 공동 주최하고 보건복지부가 후원하는 국내 최대의 국제 바이오헬스산업 컨벤션 행사 바이오코리아 2021에 참가해 최고의 연구역량을 선보였다고 14일 밝혔다.

바이오코리아는 지난 2006년부터 차세대 먹거리 산업으로 평가받는 바이오메디컬 산업을 조망하는 자리다.

올해 바이오코리아 2021 행사는 코엑스에서 뉴노멀 시대에 따른 바이오헬스산업 혁신기술의 변화와 대응방향이라는 주제로 6월 9일부터 11일까지 사흘간 개최됐으며, 온라인은 21일까지 진행된다.

고려대의료원은 안암병원과 구로병원의 두 개의 연구중심병원과 안산헬스시티를 이끌어갈 안산병원의 연구역량을 소개했다. 또한, 각 병원 소속 연구자들이 창업한 고려대학교 의료기술지주회사·자회사의 보유 기술을 소개했다.

또한, 국내 유수의 5개 병원이 참여하는 개방형실험실의 부스에서는 고려대 구로병원이 병원-창업기업 간 협업을 통해 보건의료분야 신기술 및 신제품 개발의 성과 및 경과 등을 공유했다.

김영훈 의무부총장은 “우수한 연구역량과 노하우, 기술 등을 이번 바이오코리아 행사를 통해 널리 알릴 수 있어 뜻깊다”면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뉴노멀을 이끌어가는 초일류 의료기관으로서 사회와 시대가 원하는 바이오메디컬 융복합 연구를 통해 인류사회에 널리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4 15:18:58 수정시간 : 2021/06/14 15:18:5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